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주도 ‘상생 일자리’ 구축 위해 적극 나섰다 … 탄소분야 중심

노사민정협의회, 탄소산업 양질 일자리 창출 위한 상생 협약안 도출

전주시노사민정협의회 위원들이 전주시장실에서 열린 ‘전주형 상생일자리’ 상생 협약식에서 협약안을 심의하고 있다. 전주시 제공.

전북 전주시도 ‘전주형 상생 일자리’를 구축하기 위해 적극 나섰다.

전주시는 전주시노사민정협의회가 회의를 열고 ‘전주형 상생일자리’ 상생협약(안)을 심의·의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노사민정협의회는 앞으로 탄소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결의했다.

확정된 상생협약(안)은 탄소산업 생태계의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지향하며 전주시민과 경영자, 노동자, 청년이 행복한 지역 조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공동근로복지기금 조성·운영을 비롯 탄소산업 협동조합 구성·운영, 대·중·소기업 간 동반 성장을 위한 상생 협력, 전주탄소산업상생협의회 구성·운영 등이 담겼다.

시는 연말까지 노사민정 대표와 산업통상자원부, 일자리위원회, 전북도 등과 상생 협약을 체결한 뒤 위원회 구성과 컨설팅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상생형 지역 일자리로 선정되면 참여 기업과 근로자에 대한 입지 투자 세제 특례는 물론 근로복지 정주환경 개선 등에 있어 예산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상생형 지역 일자리는 현대자동차 캐스퍼를 생산한 ‘광주형 일자리’가 대표적이다. 광주와 더불어 경남 밀양, 강원 횡성, 부산, 전북 군산 등 5곳이 사업 지역으로 선정됐다. 군산에서는 친환경 전기차를 중심으로 ‘군산형 일자리’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경북 구미와 대구, 전남 신안 등 3곳은 협약을 체결했다. 전주시도 그간 수차례의 실무추진위원회 회의를 통해 탄소산업 분야의 전주형 일자리 상생 협약안을 이끌어 냈다.

시 관계자는 “탄소산업 중심도시에 걸맞은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미래형 신산업을 키우기 위한 기반이 전주형 상생 일자리가 될 것”이라며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지정받을 수 있도록 노사민정 모두의 협조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