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양강댐 냉수 활용…친환경 데이터센터 춘천에 생긴다

강원도 친환경데이터센터 건립 업무 협약식이 30일 강원도청 소회의실에서 열렸다. 강원도 제공

강원도 춘천에 소양강댐의 차가운 물을 활용한 친환경 데이터센터가 들어선다.

강원도는 30일 강원도청에서 춘천시, 대신건설컨소시엄과 함께 ‘친환경 데이터센터 건립’ 업무 협약식을 했다. 대신건설컨소시엄은 대신건설과 대신이엔디, 한국투자증권, 코람코자산신탁, SK리츠운용으로 구성돼 있다.

협약에 따라 대신건설컨소시엄은 ‘강원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에 친환경 데이터센터를 건립한다. 도와 춘천시는 행정적인 지원과 함께 지역의 데이터산업 육성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는 2027년까지 춘천시 동면 지내리 78만5000㎡ 부지에 조성된다. 국비와 지방비, 민자 등 3179억원이 투입된다. 친환경 데이터센터 집적단지를 비롯해 데이터산업 융합밸리, 물·에너지 산업육성 접적단지, 스마트 농업단지, 친환경 주거단지가 들어선다. 지난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마쳤고, 지난 3월에는 국토교통부 투자선도지구로 지정돼 기본‧설계와 실시설계를 진행 중이다.

이 사업은 도와 춘천시, 한국수자원공사가 함께 시행한다. 소양강댐 수심 150m 이하의 찬물을 이용하는 것이 핵심이다. 연평균 7도에 머무는 소양강댐 심층수를 데이터센터가 밀집한 단지에 하루 24만t씩 공급한다. 냉수는 첨단 반도체 장비가 가동하면서 발생하는 열을 식힌다. 냉각 사용 후 온도가 12도까지 상승한 물은 인근 스마트팜의 난방에너지로 활용한다.

설비 규모는 1만6500냉동t(RT, Refrigeration Ton)으로 국내 최대규모인 롯데월드타워의 5배가 넘는다. 수열에너지는 전기에너지를 많이 쓰는 데이터센터와 같은 에너지 다소비 시설에 적용할 수 있는 최적화된 에너지로 주목을 받고 있다.

사업이 마무리되면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 6개소, IT기업 361개소 등 기업 유치를 통해 5651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통해 매년 220억원의 지방세가 추가로 걷힐 것으로 예상한다. 특히 탄소 중립 클러스터 조성으로 34만8000t의 이산화탄소 절감 효과도 있다. 소나무 5287만 그루를 심은 효과와 맞먹는 양이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춘천의 미래산업 기반인 데이터센터의 성공적인 구축을 통해 행정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투자기업과 지역이 함께 성장 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며 “관련 기업과 협력해 강원도의 미래를 선도할 친환경 데이터센터 집적단지를 반드시 성공적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