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이엠씨, 울산에 엔비라텍스 원료 생산시설 투자


울산시는 30일 시청에서 ㈜제이엠씨(JMC · 대표이사 정원식)와 엔비라텍스의 핵심원료인 에이디피오에스(ADPOS) 생산시설 신설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앞서 시는 지난 10월 엔비라텍스 생산 능력 전 세계 1위 기업인 금호석유화학㈜과 대규모 공장 증설 투자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협약으로 제이엠씨는 울주군 온산공단 내 연간 4500t 생산 규모의 에이디피오에스 생산시설을 신설해 엔비라텍스 생산 업체들에 공급한다.

울산시는 이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한다.

에이디피오에스(ADPOS, Alkyldiphenyloxide Disulfonate · 알킬디페닐로사이드 디설포네이트)는 엔비라텍스 중합반응 시 계면활성 촉진을 위해 사용되는 음이온성 유화제이다.

제이엠씨는 기존 공장 여유 부지 9만 2672㎡에 건물연면적 1243㎡의 규모로 에이디피오에서 생산 시설을 2022년 착공, 2023년 6월 준공할 계획이다.

㈜제이엠씨는 일본의 대한(代韓) 반도체 소재 수출금지 품목 중 2개 품목(자외선포트레지스트, 플루오린폴리이미드)의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경인양행의 주력 계열사이다.

1953년 부산에서 설립, 1980년 울산으로 이전했다. 국내 최초로 사카린 생산에 성공했고, 현재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불순물이 없는 고품질 ‘사카린’을 생산해 글로벌 기업 코카콜라, 콜게이트, 화이자 등에 독점 공급 중이다.

또한 반도체 재료인 ‘비씨엠비(BCMB)’를 국내에서 독점 생산해 전량 수출하는 등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제이엠씨는 이번 생산 시설 투자를 통해, 사업 분야를 기존 사카린, 비씨엠비에서 에디이피오에스까지 확장한다.

정원식 대표이사는 “울산시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새로운 분야의 사업도 성공적으로 추진해서 지역 대표기업으로 확고히 자리 잡겠다”고 밝혔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전 세계의 위생개념이 강화되면서 위생장갑 수요가 증가해 엔비라텍스 수요도 폭증하고 있고,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의료기관뿐만 아니라 공장, 음식점, 미용실, 가정 등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한 수요가 예상돼 시장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