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 환경공단·도시공사·도시철도공사 공동 홍보캠페인

내년 5월 ‘공직자 이해충돌 방지법‘ 행위 기준 안내와 위반 신고 안내


광주환경공단, 광주도시공사, 광주도시철도공사는 30일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공직자 이해충돌 방지법’ 홍보 캠페인을 전개했다.

캠페인은 내년 5월 19일부터 시행되는 법 시행을 앞두고 법안의 취지와 이해충돌 방지를 위한 10가지 행위 기준을 안내하기 위해 마련됐다. 위반행위 신고 절차 등도 알렸다.

시 산하 공사·공단 감사부서 직원들이 직접 이동하는 지하철에 탑승해 시민들에게 리플릿을 배부하는 방식으로 홍보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3개 공사·공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와 더불어 백신접종 완료자로 안전하게 캠페인을 진행했다.

광주를 대표하는 3개 공사·공단은 직원을 대상으로 이해충돌 방지법 교육, 준수 서약서 작성, 개인별 진단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청렴한 공기업 문화 조성에 힘을 쏟고 있다.

김강열 광주환경공단 이사장은 “내년 5월부터 시행되는 공직자 이해충돌 방지법을 법을 철저히 준수해 부정부패를 근절하고 공정하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