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한국배구연맹, 2일 IBK 조송화 상벌위… “시즌 중 이례적”

사진=한국배구연맹

한국배구연맹(KOVO)가 오는 12월 2일 IBK기업은행 조송화에 대한 상벌위원회를 개최한다.

KOVO관계자는 30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목요일(12월 2일)에 조송화 선수에 대한 상벌위원회가 개최된다”고 말했다. 앞서 IBK기업은행은 “지난 26일 KOVO 상벌위원회에 팀을 무단이탈한 조송화에 대해 징계요청을 정식회부했다”며 “이후 상벌위원회의 징계 결과를 토대로 구단 자체의 추가 조치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상벌위 당일 조송화에 대한 처분이 내려질지는 미지수다. KOVO 관계자는 “구단이 상벌위에 개최요청 하는 건 빈번하지만 이번처럼 시즌 중에 선수와 분쟁이 있어서 요청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며 “당일이 돼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식으로든 결론은 날 수 있다”며 “유보도 결론이긴 하다”고 덧붙였다.

상벌위원회가 개최되면 선수는 소명절차를 거쳐야 한다. 다만 선수들의 경우 상벌위에 직접 참석하기보다는 “서면으로 대체하는 경우가 많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다만 KOVO가 조송화에게 징계 처분을 내린다고 해도 강도 높은 징계가 아니라면 IBK기업은행 복귀는 별개의 문제다. 현재로선 범죄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기보다는 구단과의 갈등이어서 자격정지나 제명 등의 결정이 나오긴 쉽지 않아 보인다. 한 관계자는 “결국 구단에서 선수에 대한 결정을 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