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청래 “尹, 말만 하면 ‘에, 그’…달걀 후보인가”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향해 “말만 하면 ‘에’, ‘그’, ‘저’ 이렇게 이야기를 한다. 무슨 달걀 후보인가”라고 비난했다.

정 의원은 30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심리적으로 한번 보라. 자신감이 없으면 사람마다 ‘에, 그, 저’ 이런 이야기를 한다. 그래서 제가 영어로 스펠링을 따져 봤더니 E, G, G, EGG더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가 말할 때 ‘에’ ‘그’ ‘저’ 등 추임새를 자주 쓰는 걸 비꼰 것이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그래서 연습 좀 시키고 후보를 자주 등판시켜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정 의원은 또 윤 후보가 ‘반문 정서’에만 머무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문재인정부를 인정할 건 인정하고 잘한 건 잘했다고 이야기해야 하는데 묻지 마 반대, 이것 가지고는 되지 않을 것”이라며 “결국은 정책과 인물 대결로 간다. 가장 중요한 것은 후보 대 후보, 후보의 매력, 후보에 대한 흡입력, 이런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가 공개석상에 빨리 나와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정 의원은 “도이치모터스 관련해서 여러 가지 의혹이 있는데 지금 등장을 안 하고 있다”며 “(윤 후보가) 앞으로 대통령이 된다면 (김씨가) 영부인이 돼야 한다. 그리고 제2부속실에서 (영부인을) 지원하니 국가 예산이 들어간다. 그래서 저는 후보뿐만 아니라 후보의 부인도 당연히 검증의 대상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면 (도이치모터스 관련 의혹에 대해) 지금 국민한테 가타부타 이야기해야 되지 않나. 그런데 지금 며칠째 침묵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함께 출연한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검찰이 그렇게 덤벼들어서 아무것도 못 밝혀냈는데 본인이 무슨 이야기를 하겠느냐”고 반박했다. 하지만 정 의원은 “언론에서 계속 문제제기를 하고 있다”며 “하여튼 후보 부인 감추기는 언제까지 할지는 모르겠는데 불가능하다. 빨리 등장시키라”고 의견을 굽히지 않았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