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해상서 ‘웃는 돌고래’ 상괭이 사체 발견

해경이 상괭이 사체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목포해경 제공>

전남 목포해양경찰서는 29일 오전 신안군 병풍도 보기선착장 인근 해안가에서 해양보호생물종이자 일명 '웃는 돌고래'로 알려진 상괭이 사체를 발견했다고 30일 밝혔다.

발견된 상괭이는 길이 약 138cm, 둘레 90cm, 무게 약 40kg 정도의 수컷이다. 불법 포획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해경은 정확한 사인 규명과 해양생태 환경 연구를 위해 상괭이 사체를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에 인계했다.

상괭이는 최근 개체 수가 급격히 줄어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따라 보호받고 있다.

신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