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흥 농‧수특산물, 신선·좋아요!…서울 직거래 장터 호응

관내 27개 업체 및 농가 참여…1억 매출

서울 강동구 고흥 농수특산물 직거래 장터 큰 호응 <사진=고흥군 제공>

전남 고흥군이 최근 서울에서 가진 ‘고흥 농‧수특산물 직거래 장터’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30일 고흥군에 따르면 군은 송귀근 고흥군수를 비롯한 군청 공무원, 참여 농가주는 지난 24~26일까지 강동구에서 열린 ‘고흥 농‧수특산물 직거래 장터’ 홍보와 판매에 적극 나섰다.

이번 직거래 장터는 2021년 고흥군과 강동구가 자매결연을 맺은 후 처음 열렸다. 고흥군 27개 업체 및 농가가 참여해 유자, 석류, 수산물 등 100여개 품목을 시중보다 20~30% 저렴하게 판매해 1억여원의 매출을 올렸다.

두 지자체는 지난해 11월 자매결연을 맺은 직후 직거래장터를 열 계획이였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를 거듭하다 단계적 일상회복 방침에 따라 이번에 처음 열게 되었다.

이날 물품을 구매한 한 강동구민은 “고흥은 누리호 발사를 통해 처음 알게 됐을 만큼 생소하였는데 오늘 와보니 농산물이 신선하고 좋아 많이 구입하게 됐다”며 “추후에 직거래 장터가 아니더라도 직접 구입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송귀근 고흥군수가 최근 서울 강동구에서 열린 고흥 농수특산물 직거래 장터에서 직접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고흥군 제공>

직거래 장터에 참여한 한 농가주는 “강동구에는 처음와서 매출이 적을까 봐 걱정이었는데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와주셔서 높은 매출을 올릴 수 있었다”며 흐뭇해했다.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을 돕기 위해 2주전 노원구에 이어 연속으로 추진 한 이번 직거래 장터에는 많은 강동구민들이 현장을 찾아 고흥의 농가들이 높은 매출을 올렸다.

송 군수는 “이번 강동구 직거래 장터와 지난 노원구 장터가 연이어 큰 호응을 얻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자매도시 등 대도시 직거래 장터를 활성화해 군민 소득증대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흥=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