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정우성·고경표 코로나19 확진…영화계도 ‘비상’

돌파감염 사례 이어져
이정재는 음성

배우 정우성. 연합뉴스

배우 정우성과 고경표가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모두 백신 접종을 마친 상태로, 돌파감염 사례가 됐다. 영화계에도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면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가 나온다.

정우성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측은 이날 “정우성이 전날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라며 “백신 2차 접종을 마치고 2주 이상이 지난 상태였다”고 밝혔다.

정우성은 최근까지 영화 ‘헌트’를 촬영했고 지난 26일에는 청룡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한 바 있다. 다만 영화제 직전 진행한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고, 함께 무대에 오른 배우 이정재도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정재는 ‘2021 고담 어워즈’ 참석을 위해 지난 27일 미국으로 향했다. 그의 소속사 측은 이정재가 출국 당시 받은 검사와 어워즈 참석 전날 받은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정우성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스태프 등 관계자들은 모두 PCR 검사를 받은 뒤 자가격리 중이다.

배우 고경표. 뉴시스

고경표의 소속사 씨엘엔컴퍼니 역시 이날 “고경표는 지난 8월과 10월 두 번의 백신 접종을 모두 마쳤지만 확진판정을 받았다”며 “모든 스케줄을 취소하고 자가격리 중이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의 확진 판정으로 그가 출연하는 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 촬영 일정이 미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제작비 200억원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진 이 작품에는 배우 유아인, 이규형, 박주현, 김성균, 정웅인, 문소리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광주 일상회복 첫 달 코로나19 역대 최다
위중증 661명, 다시 역대 최다…신규확진 3032명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