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오미크론, 경제 압박할 수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A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경제를 압박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29일(현지시간) 파월 의장은 다음날 상원 은행위원회 출석에 앞서 제출한 서면 답변을 통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오미크론 출현은 고용과 경제 활동에 하방 위험을 제기한다”고 말했다고 CNBC방송 등이 전했다.

그는 “이 바이러스와 관련해 더 큰 우려는 사람들이 얼굴을 맞대고 일할 의욕을 꺾을 수 있다는 점”이라며 “이는 노동시장의 진전을 둔화시키고 공급망 교란을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파월 의장은 오미크론이 인플레이션의 불확실성을 키웠다고 진단하면서도 “연준을 포함한 대부분 전문가는 내년에 공급과 수요 불균형이 해소되면서 물가상승률이 상당히 내려갈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노동시장이 빠르게 개선돼 공급망 차질이 줄고 임금은 빠르게 오를 것으로 관측했다.
다만 지금의 공급망 차질이 얼마나 지속되고 어떤 영향을 줄지 예측하기 어렵다는 게 그의 견해다. 물가 상승을 자극하는 요인이 내년까지 지속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그는 “높은 물가상승률이 생필품 가격 인상을 감당할 수 없는 이들에게 심각한 부담이 되리라는 점을 잘 안다”며 “물가 안정을 달성하고 완전한 고용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연준은 인플레이션을 우려하며 이달부터 자산 매입 규모를 줄이는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을 시작했다. 테이퍼링은 기준금리 인상을 염두에 둔 긴축 신호로 받아 들여진다. 시장은 연준이 내년 중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