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 봉쇄’ 일본도 뚫렸다…오미크론 첫 감염 확인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유입을 차단을 위해 입국 규제를 강화한 30일 나리타국제공항의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일본에서 처음으로 발생했다. 일본은 오미크론의 글로벌 확산을 우려해 이미 신규 외국인의 입국을 중단했으며 검역규칙도 강화할 방침이다.

30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당국은 지난 28일 나리타공항을 통해 입국한 30대 일본인 남성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는 일본에서 오미크론에 감염된 첫 사례가 됐다.

오미크론 감염 판정을 받은 일본인 남성은 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입국한 외교관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나리타 공항에 도착한 이후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이에 일본 당국은 변이 감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이 남성의 오미크론 확진 여부를 정밀 조사해왔다. 나미비아는 오미크론이 처음 발견된 남아공 인근 국가 중 하나다.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은 남성은 가족 2명과 함께 동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가족 2명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뒤 별도의 지정된 시설에 격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일본 정부는 전 세계적으로 오미크론 전염 가능성이 커지면서 유입을 막고자 긴급 봉쇄 조치에 나선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부터 1개월간 모든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중단했다. 지난 28일 0시부터 아프리카 9개국을 대상으로 실시했던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확대·강화해 시행한 것이다.

이번 조치에 따라 일본에서 지난 8일부터 사업가와 유학생·기능실습생 등을 대상으로 허용됐던 외국인 입국 조치는 3주 만에 막히게 됐다. 오는 1일부터는 신규 입국 상한 인원이 5000명에서 3500명으로 줄어든다.

일본인은 물론 기타 재입국자에 대한 검역규칙도 강화될 전망이다. 일본 당국은 재입국자에 대해 최소 3일이 아닌 14일 동안 자가 또는 기타 시설 격리 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향후 추이를 보며 이같은 조치의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포르투갈서 오미크론 집단감염…“확산 가능성 커”
오미크론 유럽서 벌써 집단감염…“미국도 조만간”
울산 확진자 2명, 오미크론 발견 독일·네덜란드서 입국
일본도 오미크론에 뚫렸다…유럽에선 집단·지역사회 감염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