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19 영향에 은행 부실채권 비율 5분기 연속 역대 최저


국내 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이 5분기 연속 최저치를 경신하며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금융당국이 지난해부터 코로나19 대책으로 내놓은 대출 만기 연장·이자 상환 유예 등 조치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9월 말 국내 은행의 부실채권 현황’을 30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9월 말 국내 은행 부실채권 비율은 사상 최저치인 0.51%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 2분기보다 0.03%p 하락했다. 부실채권 비율은 은행의 부실채권 액수를 총 여신으로 나눈 수치다. 부실채권 규모는 11조9000억원으로 전 분기 말 대비 3000억원 감소했다.

부실채권 비율과 규모가 줄어든다는 것은 빚을 낸 이후 은행 이자가 밀리는 일이 줄었다는 의미다. 금감원에 따르면 기업과 가계의 부실채권 비율은 각각 0.72%, 0.17%로 지난 분기 말 보다 하락했다. 신용카드 채권의 부실 비율(0.83%)은 전 분기 말과 유사했다.

국내 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은 코로나19가 확산한 지난해 초부터 꾸준히 낮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 9월 말 0.65%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후 분기마다 경신하는 중이다.

이 같은 추세에는 정부의 금융지원 조치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금융당국은 기업과 가계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원리금 상환 유예와 대출 만기 연장 등 조치에 나섰다.

그러나 금융지원이 종료되면 부실채권이 급격히 늘어날 위험이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 6월 금융안정보고서에서 “실물경제 회복 속도 및 양상, 금융지원 지속 여부 등에 따라 (은행의) 부실이 표면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최근 기준금리가 1%대로 인상돼 이자 부담이 늘어난 것도 부정적인 요인이다.

방극렬 기자 extre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