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이준석 ‘철부지 아들’ 취급한 이수정은 꼰대”

황 “이수정, 국민의힘과 잘 어울려” 조롱
尹캠프 합류한 이수정, 이준석 ‘30대 아들’ 빗대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사진)씨가 30일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향해 ‘꼰대’라고 저격했다. 이 교수가 본인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캠프 합류를 반대한 이준석 대표를 설득하겠다며 ‘30대 아들’이라는 표현을 쓰자 이를 공개 비난한 것이다.

황씨는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이수정이 공개적으로 이준석을 ‘30대 철부지 아들’로 취급했다”며 “이준석은 ‘박근혜 키즈’에서 ‘이수정 키즈’로 바뀌는 것인가”라고 적었다.

이어 “꼰대가 싸울 때 ‘야, 내가 임마, 너 같은 아들이 있어 임마. 어디다 대고’라고 한다”며 “국민의힘이 꼰대 한 분을 영입했다. 잘 어울린다. 축하한다”고 조롱했다.

여권 인사들을 공개적으로 지지해온 황씨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경기지사 시절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에 내정됐다가 ‘보은 인사’ 논란이 불거지자 자리에서 물러난 바 있다.

국민의힘 대선 캠프에 합류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뉴시스

앞서 이수정 교수는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저한테도 30대 아들이 있다. 그분들이 어떤 과정을 거쳐서 성장했는지 제가 옆에서 너무 잘 봤다”며 “최근 20, 30대 남성들이 경쟁에서 공평하지 못하다고 생각할 만하다”고 말했다. 1985년생으로 30대인 이준석 대표를 설득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이었다.

이준석 대표는 이수정 교수의 정책이 국민의힘이 추구하는 방향과는 다르다는 점을 들어 윤 후보 캠프 영입을 반대해왔다. 이 대표는 수차례 “이 교수 영입을 반대한다”며 “만약 그런 영입이 있다면 지금까지 우리 당이 선거를 위해 준비했던 과정과 방향이 반대되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대표의 공개적인 영입 반대 의사 표명에도 윤 후보는 이 교수를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당대표 패싱’ 논란을 겪은 이준석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올린 뒤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잠적한 상태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