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모더나 CEO “기존 백신, 오미크론에 효과 떨어져”

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최고경영자(CEO)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기존 백신이 델타 변이만큼 효과적이지 않을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3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를 인용해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방셀 CEO는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기존 백신이 델타 변이 때와 (효과가) 같은 일은 없다”라면서 “실제로 효과가 떨어질 것 같다”고 언급했다.

그는 “기존 백신이 얼마만큼 효과가 떨어질 것인지는 아직 모른다. 관련 자료를 기다려봐야 하지만 얘기해 본 과학자 모두가 좋지는 않을 것 같다고 한다”라면서 “인체 세포를 감염시키는 바이러스의 단백질 스파이크에 돌연변이의 수가 많다는 것은 기존 백신을 개량해야 할 수도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방셀 CEO는 CN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이미 세계 각국에 퍼졌을 수 있다는 추측을 했다. 그는 “우리는 그 변이가 대부분의 나라에 이미 존재한다고 믿는다”면서 “지난 7∼10일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직항편을 운행한 나라 대부분에서 아직 인지하지 못했더라도 이미 감염자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