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진상 손님이라도 얼굴 공개라니요 [사연뉴스]

카페 점장이 개인 SNS에 사진 올려
“아줌마 군단 12명이 5잔” 저격글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진상 손님에게 대처하는 올바른 방법은 무엇일까요? 대구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 점장이 개인 SNS에 진상 손님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카페 점장이 이렇게 손님 저격 글을 올리는 게 이해되시나요?’라며 의견을 묻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는 “저희 동네 카페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해뒀는데, 거기 점장 계정의 게시물을 봤다가 깜짝 놀랐다”고 전했는데요. 점장의 개인 SNS에는 이른바 ‘진상 손님’들의 모습이 담긴 CCTV 화면 캡처본이나 자신이 찍은 사진이 올라와 있었습니다.

점장은 사진과 함께 진상 손님을 저격하는 글도 올렸습니다. 인원수보다 적은 주문을 한 손님들의 CCTV 화면을 캡처해 올리며 ‘아줌마 군단 12명 5잔’이라고 비꼬았습니다.

또 매장 외부와 분리된 커뮤니티룸에서 수업을 하는 듯한 손님의 사진을 올리며 “학원 차리신 분. 칠판까지 들고 오는 열정으로 봐 드림”이라고 적기도 했습니다. 점장은 포장해 온 음식을 옆 테이블에 둔 손님 사진과 함께 “오늘은 족발이다!”라고 써서 올리며 저격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 사진들은 하나같이 모자이크 없이 점장의 SNS에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외에도 점장은 본인 카페에 다른 카페의 컵을 버리고 간 손님에 대해 “○○○ 찾습니다”라며 컵에 적힌 실명을 그대로 거론하기도 했습니다.

작성자는 “점주 입장에선 저분들이 진상일 수도 있지만 아무리 그래도 가게 찾아온 손님들 얼굴을 모자이크도 안 하고 공개적인 계정에 글을 올리는 행동은 좀 그렇지 않냐”며 “제가 손님 본인, 가족이라면 정말 소름 끼칠 것 같은데 점주 입장이라면 이런 행동 이해가 되시나요”라고 물었습니다.

누리꾼들은 다양한 의견을 보였습니다. “손님들의 행동은 그냥 진상이지만, 점장이 한 행동은 고소감 아니냐” “직접 말하면 될 걸 왜 저렇게 행동하는지 모르겠다” “저기 어디냐 본사에 말해야 한다”며 점장의 대응이 지나쳤다고 평가하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잘못한 건 맞지만 진상 손님들 보니 쌓인 게 많을 것 같긴 하다” “12명이 5잔 주문은 심하다”며 점장의 편을 드는 누리꾼도 있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프랜차이즈 업체는 “점장 개인 계정의 글은 모두 삭제 조치했으며 점포를 방문해 추가 확인을 진행하겠다”며 “불편을 드려 사과드린다”고 밝혔는데요. 진상 손님을 저격하는 모 프랜차이즈 업체 점주의 방식,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김미진 인턴기자

[사연뉴스]
“소개팅 거절했다고 15년지기와 다퉜습니다” [사연뉴스]
“1년 전 손님 맞죠?” 재수생 울린 영수증 [사연뉴스]
“리뷰 테러 범인, 경쟁업체 사장이었습니다” [사연뉴스]
“엄마 선물 사려고” 거리서 귤 팔던 초등생 형제 [사연뉴스]
결혼식날 잘못 배달된 드레스…“오열했습니다” [사연뉴스]
아파트 주차장은, 개인 공간이 아닙니다 [사연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