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2차 교육재난지원금 적극 검토”

경기도의회 29일 정책 제안에 화답
“2차 교육재난지원금, 사립유치원 교육안정화 지원금 검토”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경기도교육청 제공

경기도교육청이 경기도의회의가 제안한 ‘제2차 교육재난지원금’과 ‘사립유치원 교육안정화 지원금’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의회는 지난 29일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부모와 사립유치원을 위해 유·초··고 166만6000명에게 1인당 5만원을 지급하고, 올해 9월 1일 기준 884개 사립유치원에 교육안정화지원금으로 일반 운영비 500만원씩 지원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경기도의회는 가구당 교육비 지출은 전년 동기 대비 31.1% 늘었지만, 가계 살림살이는 전년 동기 대비 0.7% 줄었다는 통계청 자료를 제시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한 학부모 경제 부담이 가중됐다고 설명했다.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 이후 현재까지 경기도내 사립유치원 가운데 지난해 72개, 올해 10월 말까지 48개 유치원이 폐원했으며, 사립유치원 원아는 지난해 4월 기준 12만1129명에서, 올해 10월 기준 11만3291명으로 줄었다.

도교육청은 2021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이 도의회에서 확정될 경우 교육비특별회계예산 자체 수입 가운데 남부청사 매각 대금, 사립유치원 학급운영비 집행 잔액 등에서 확보해 2차 교육재난지원금 833억원과 사립유치원 교육안정화 지원금 44억2000만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교육계도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경기도의회 정책 제안은 매우 의미가 크기에 적극 검토하겠다”면서 “어려운 가정 경제 상황이 학생들 교육환경은 물론 심리·정서 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2차 교육재난지원금이 자녀를 살피는 학부모님들의 크고 넓은 마음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교육감은 “코로나19로 유아 건강과 안전을 위해 유치원 퇴원을 결정하는 학부모들이 많아 유치원 직원 급여와 공공대금 등 기본운영 경직성 경비 확보가 매우 어렵다”면서 “어려운 유치원 운영이 유아 교육활동에 영향을 미치거나 부족함이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