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4000쌍 부부에 무료 결혼식…백낙삼씨 LG의인상

12년간 폐품 수집해 어려운 학생 위해 기부한 박화자씨
질주 차량, 차로 막아 인명피해 막은 안현기씨도 받아


54년간 형편이 어려운 1만4000쌍 부부에게 무료 예식을 지원한 신신예식장 대표 백낙삼(89)씨가 ‘LG의인상’을 받았다.

백씨는 1967년부터 경남 마산에서 예식장을 운영하며 형편이 어려운 예비부부들이 최소 비용을 들여 결혼식을 올릴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백씨는 20대부터 10년 넘게 전문 사진사로 일하며 아껴 모은 돈으로 1967년 3층짜리 건물을 구입해 예식장으로 운영하기 시작했다. 그는 가난 때문에 결혼식을 미뤘던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돈이 없어 식을 못 올리는 예비부부들이 부담 없이 결혼할 수 있도록 기본적인 사진값 외에 식장 대관을 비롯한 예식 전반에 대한 비용은 받지 않았다.

무료 결혼식을 이어가기 위해 백씨와 그의 아내는 80세가 넘는 나이에도 건물 관리는 물론 식장 청소, 주차까지 모두 직접 챙기고 있다. 이곳에서 인연을 맺은 부부만 해도 1만4000여쌍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씨는 “저처럼 돈이 없어 결혼식을 올리지 못하는 분들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 하루하루 운영하다 보니 어느덧 50년이 흘렀다”며 “건강이 허락할 때까지 예식장을 잘 운영하고, 남은 여생은 아내와 우리가 결혼시킨 부부들이 잘 살고 있는지 한 번쯤 가서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또 12년간 매일 폐품을 수집해 지역사회의 어려운 학생을 돕고 있는 박화자(60)씨와 운전자 없이 내리막으로 질주하는 차량을 자신의 차로 막아 대형 인명피해를 막은 안현기(24)씨에게도 ‘LG의인상’을 수여했다.

경기도 화성시 마도면 쌍송3리 이장인 박화자씨는 12년간 매일 폐품을 수집한 수익금으로 지역사회의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돕고 있다.

박씨는 2009년 마을 이장으로서 명절 불우이웃을 도울 방법을 찾다 폐품을 모아 판 돈으로 면사무소에 기부하기 시작한 이후 최근까지 매일 아침저녁 시간을 쪼개 4시간씩 10년 넘게 폐품 수거를 하고 있다.

지금까지 어려운 학생 등을 위해 기부한 금액만 해도 4000만원이 넘는다. 화물차 운전을 하는 남편도 폐품을 실을 트럭을 사주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박씨는 최근 암 판정을 받아 예전만큼 폐품을 모으지는 못하지만 항암치료를 받으면서도 꾸준히 봉사를 이어가고 있다. 박씨는 “어릴 적 형편이 넉넉하지 못해 공부를 제대로 못했던 게 아쉬워 주로 어려운 학생들에게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는데, 최근 장학금을 지원해준 대학생이 행정고시에 합격해 내 일처럼 기뻤다”며 “할 수 있는 데까지 폐지도 계속 줍고 기부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브레이크가 풀려 돌진하던 차량을 본인의 차로 막아 대형 인명피해를 예방한 안현기씨에게도 LG의인상이 수여됐다.

안씨는 지난 9월 30일 오후 2시30분쯤 충북 충주시내에서 운전자가 잠시 내린 사이 브레이크가 풀린 차량이 왕복 6차로 내리막길에서 빠른 속도로 교차로를 향해 돌진하는 장면을 목격했다. 차가 그대로 돌진할 경우 길을 건너던 행인들이 다치는 등 대형 사고로 이어질 상황이었다. 안씨는 즉각적으로 자신의 차로 달리던 차량을 막아 멈춰 세웠다. 충돌로 차량이 심하게 망가졌지만 안씨를 포함한 부상자는 없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베푸는 삶을 선택한 두 분의 이웃사랑 정신과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차량을 막은 시민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의인상 선정 이유를 밝혔다.

LG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2018년 구광모 LG 대표 취임 이후 사회 곳곳에서 타인을 위해 묵묵히 봉사와 선행을 다하는 일반 시민으로 수상 범위를 확대했다. 현재까지 LG의인상 수상자는 모두 169명이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