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년 무사고 운전자, 주차장서 66㎞ 쾅…급발진 논란 [영상]

유튜브 '한문철 TV' 캡처.

지하주차장으로 내려가던 택시가 갑자기 속도를 높여 벽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온라인상에선 사고의 원인이 차량의 급발진이냐 운전자 과실이냐를 두고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지난 30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지난 2일 부산 해운대구에서 일어난 사고 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브 '한문철 TV' 캡처.

영상 속에서 택시 한 대가 아파트 지하주차장으로 진입한 뒤 주차하고 있는 앞쪽 차량을 피해 잠시 브레이크를 잡는다. 한 층 더 내려간 택시는 지하 2층 코너를 돌아 경사로를 내려가다 갑자기 속도가 빨라지더니 그대로 지하주차장 벽면을 세게 들이받았다. 당시 차의 속력은 66㎞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차량의 운전자는 73세 남성 택시 운전기사다. 이 사고로 대장과 소장이 파열되고 양쪽 대퇴부와 왼쪽 발목, 정강이가 골절되는 큰 부상을 입었다. 운전자를 제외하고 다른 추가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사고 영상을 제보한 운전자의 딸은 “저희 아버지는 38년을 운전하셨고, 28년 무사고 경력의 택시 운전기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에 절반 이상을 차와 함께 할 정도로 차에 익숙한 분이며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에 18년 동안 거주했기 때문에 지하주차장도 익숙한 장소다. 그런 주차장에서 사고가 났다는 건 차의 결함이 있지 않고서야 생길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한마디로 해당 사고는 차의 결함으로 생긴 급발진 사고라는 것이다.

또 “지하 2층을 내려가기 직전에 주차하는 차로 인해 잠깐 브레이크를 밟기까지 했는데 내려가면서 실수로 액셀을, 그것도 풀로 밟았다는 건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해당 사고 영상을 본 ‘한문철TV’의 판정단도 모두 “자동차의 문제로 보인다”고 입을 모았다.

하지만 차량 사고 기록장치(EDR) 분석 결과는 달랐다. 충돌 시 풀 액셀을 밟은 것으로 보이며 정작 브레이크는 밟지 않았다는 것이다. 아직 EDR을 뒤집을 만한 증거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를 조사한 경찰도 역시 CCTV상에서 브레이크 등이 들어오지 않았다고 분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누리꾼들은 ‘지하주차장 내려갈 때 브레이크를 밟으면 밟았지 액셀 밟을 상황이 없는데 이건 급발진 아닌가’ ‘급발진은 증명하기도 굉장히 힘들다’ ‘이젠 차량 내부에 블랙박스를 달아야 하나’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