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자본시장이 주가조작…누가 투자하겠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 위치한 기업형 메이커 스페이스 'N15'를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30일 “국내 스타트업 콘텐츠는 매우 가능성이 큰데 (이를 지원해야 할) 자본시장이 주가조작이나 한다”라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창업지원 공간 ‘메이커 스페이스’를 방문해 “정상적인 투자와 수익이 가능한 사회로 가야 하는데 사기나 치고 그러니 누가 무서워서 투자하겠나”라고 꼬집었다. 이 후보가 언급한 자본시장 주가조작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연루 의혹이 있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을 지칭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후보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대해 “각본을 갖고 국내에 몇 년을 돌아다녀도 아무도 투자를 안 해줬다는 것 아니냐. 결국 해외 자본과 만나 기회를 맞았고 조 단위 수익을 벌어들이고 있다고 한다”면서 콘텐츠에 대한 적극적 투자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200억원 투자해서 조 단위 수익 내는 게 100개 중 1개만 나와도 다른 것을 상쇄할 수 있다. 그러려면 결국 그릇이 필요하다. 이 부분이 취약한 것 같다”면서 “자본시장을 매우 유연하게 만들어 주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한 맥주 사업가가 “맥주는 온라인 판매가 안 돼 창업자 입장에서 부담”이라고 하자 “원칙적으로 주류는 홍보하지 말라는 것인데 전통주는 보호 차원에서 홍보할 수 있도록 해주자고 돼 있다. 그런데 논쟁의 여지가 있다. 정책 목표가 타당하지 않은지는 별개의 문제”라고 답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