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내 첫 오미크론 의심사례…나이지리아 방문부부 확진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이 우려되는 가운데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외국인들이 이동에 앞서 페이스쉴드와 장갑을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가 처음으로 발견됐다. 방역 당국은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유입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30일 복지부와 질병청에 따르면 지난 14일부터 23일까지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코로나19에 확진된 인천 거주 부부가 오미크론 변이 감염으로 의심되고 있다. 당국은 이들 부부를 대상으로 변이 확정을 위한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검사 결과는 다음 달 1일 오후 9시 이후 확인될 예정이다.

이 부부는 40대로 지난달 28일 모더나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다. 이후 귀국 후인 지난 25일 검사 결과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후 접촉자 추적 관리 과정에서 지인 1명과 동거가족(자녀) 1명이 이날 추가로 확진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오미크론 변이 의심 관련 확진자는 총 4명이다. 추가 확진자인 지인은 이날 오전 변이 PCR(유전자 증폭) 검사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의심됐다. 질병청은 부부와 이 지인 등 검체가 확보된 3명에 대한 전장 유전체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는 이 부부와 같은 항공기에 탑승한 사람들도 추적해 관리하고 있다. 부부는 나이지리아발 에티오피아 경유 비행기를 타고 24일 오후 3시30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같은 항공편 탑승자 81명 중 45명이 입국했으며 국적은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유입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 26일부터 해외 유입 확진자를 대상으로 유전체 분석이 가능한 검체는 모두 분석하고 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