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체감온도 ‘영하 10도’ 뚝…전국 곳곳 눈·비

사진=연합뉴스

12월의 첫날인 1일 전국 곳곳에 영하권 추위가 찾아왔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10도가량 큰 폭으로 떨어진다.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어 춥겠다.

강풍의 영향으로 서울의 아침 체감온도는 영하 9~10도 수준으로 뚝 떨어지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3도, 인천 -2도, 수원 -3도, 춘천 -5도, 대관령 -9도, 강릉 -1도, 청주 -1도, 대전 -1도, 전주 0도, 광주 2도, 대구 0도, 부산 2도, 제주 7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도, 인천 2도, 수원 3도, 춘천 4도, 대관령 -4도, 강릉 6도, 청주 4도, 대전 4도, 전주 4도, 광주 5도, 대구 6도, 부산 8도, 제주 10도다.

강원내륙·충청내륙 지역에는 새벽까지, 경상 서부내륙은 오전까지, 충남 서해안·전라권·제주도 지역은 오후까지 가끔 비나 눈이 오겠다.

예상 강수량(30일~12월 1일)은 충청권·전라권·제주도·울릉도와 독도의 경우 5㎜ 내외, 경기동부·강원내륙과 산지·경상내륙·서해5도는 5㎜ 미만이다. 수도권(경기동부 제외)엔 0.1㎜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같은 기간 제주도 산지와 강원 산지에는 2∼7㎝, 강원내륙, 충북 중·남부, 전북 내륙지역에는 1∼3㎝의 눈이 예보됐다. 경기 동부, 충북 북부, 충남권, 경상 서부내륙 지역도 1㎝ 내외의 눈이 쌓이겠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유지하겠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