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뉴욕증시, ‘테이퍼링 가속’에 급락…다우 1.9%↓

AP=뉴시스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우려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가속화’ 발언에 급락했다.

이날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52.22포인트(1.86%) 떨어진 3만4483.7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88.27포인트(1.90%) 내린 4567.00에 장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45.14포인트(1.55%) 내린 1만5537.69에 장을 마쳤다.

투자자들은 오미크론 변이 사태와 파월 연준 의장의 청문회 발언에 주목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커지는 인플레이션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연준의 테이퍼링 진행 속도를 높일 가능성을 언급했다.

앞서 연준은 지난 4일 연방시장공개회의(FOMC) 정례회의 직후 내년 중순까지를 목표로 테이퍼링 시작을 공표하며, 일단 11월과 12월 연준의 자산매입 규모를 월 150억 달러씩 줄이겠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오미크론 변이 발생으로 고용과 경제에 하방효과가 발생하고 인플레이션의 불확실성이 증대됐다”고 말했다.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에 잘 듣지 않을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발언도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앞서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기존 백신이 델타 변이만큼 효과적이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업종별로는 통신과 유틸리티, 필수소비재, 산업, 에너지, 자재 관련주가 2% 이상 하락하는 등 11개 섹터가 모두 하락세를 보였다.

모더나의 주가가 이날 4% 하락했고, 화이자 주가는 2% 이상 올랐다.

엑스페디아와 노르웨이지안 크루즈의 주가가 모두 3% 이상 하락했고, 부킹홀딩스의 주가도 3.7% 밀렸다. 넷플릭스 주가도 3%가량 떨어졌다.

테슬라 주가는 0.7%가량 올랐다. 애플 주가도 판매 호조 기대에 3%가량 올랐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오미크론 공포에 미 증시 2차 충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