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준석 패싱 논란? 잘 모른다, 내 역할 다할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이준석 당대표 ‘패싱 논란’ 이유에 대해 “저도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후보는 지난달 30일 충북 청주시에 있는 2차전지 강소기업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패싱 논란의 원인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후보로서 내 역할을 하는 것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공식 일정을 취소한 것과 관련해 “(당) 사무총장하고 통화를 했다”며 “이유를 파악해보고 한번 만나보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와 (직접) 연락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공개 일정은 (오전) 11시부터 시작했지만 저도 오늘 일정이 아침부터 바빴다”고 에둘러 답했다.

그는 ‘이 대표가 당 대표직을 그만둔다고 하면 선대위에 문제가 없느냐’는 물음에 대해선 “가정적 질문은 하지 말아 달라”고 선을 그었다.

윤 후보는 또 홍준표 의원이 ‘당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 망친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정치인들이 어떤 의견을 표명하실 때 거기에 대해 제가 논평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고 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남긴 데 이어 30일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칩거에 들어갔다. 명확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최근 윤 후보 측에서 충청 방문 일정을 일방적으로 통보하고 공개 반대해 온 이수정 교수 영입 등을 강행한 데 대한 불만의 표시라는 해석이 나온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잠적’ 이준석, 부산서 목격… 왜? “옥새파동 연상”
김병준 “‘이준석 패싱’? 그렇다면 나도 패싱…체제 잘 갖춰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