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미크론 변이, 남아공 보고 전 이미 네덜란드 있었다”


코로나19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보고되기 전 이미 네덜란드에서 감염자가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네덜란드 당국은 30일(현지시간) 오미크론 변이가 남아공이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하기 전 네덜란드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국립공중보건환경연구소(RIVM)는 11월 19∼23일 채취한 샘플에서 오미크론 변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남아공이 오미크론을 WHO에 보고한 것은 11월 24일이었다.

오미크론이 정확하게 언제, 어디에서 생겼는지는 확실치 않다. 하지만 영국 등 국가들은 오미크론을 막기 위해 서둘러 남아공 등 아프리카 남부 지역에 있는 국가들에 대해 국경을 막았다. 이런 조치는 남아공 등 아프리카 국가들의 강력한 반발을 불러왔다.

네덜란드 당국의 이날 발표로 인해 오미크론 변이가 언제 발생했는지 파악하는 것이 더욱 어렵게 됐다.

앞서 네덜란드는 남아공에서 출발한 비행편에 있던 승객으로부터 오미크론을 처음 발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독일 라이프치히에선 해외에 나가본 적도 없고 외국인과 접촉한 적도 없는 39세 남성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러 전문가 “오미크론의 많은 돌연변이가 중증 진행 더디게 할 수도”
日 첫 오미크론 확진자, 인천공항 거쳐갔다…국내도 ‘비상’
홍콩 연구진 “코로나 검체서 오미크론 분리 성공”
[속보] “오미크론 감염 의심자 4명 현재 특이증상 없어”
오미크론 1주일 만에 6대륙 정복… 감염 20개국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