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을처럼 굴어”…피자집 사장 무릎꿇린 단골손님 [영상]

'장사의 신' 유튜브 채널 캡처

피자 가게에서 서비스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영업을 방해하고, 나가 달라는 사장에게 무릎을 꿇으라고 ‘갑질’을 한 진상 손님의 모습이 공개돼 온라인 공분이 일고 있다.

1일 온라인에 따르면 유튜브 채널 ‘장사의 신’에는 ‘피자집 여사장님 밀치고 무릎 꿇게 한 진상 고객’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지난달 30일 올라왔다.

공개된 CCTV 영상에는 한 피자집에서 손님 한 명이 매장 주방 입구까지 들어오려 하는 모습이 찍혔다. 이후 사장 A씨가 손님에게 다가가고, 잠깐의 몸싸움이 벌어진 뒤 A씨는 바닥에 무릎을 꿇는다.

피자집 사장 A씨는 해당 영상 댓글을 통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 손님은 리뷰 이벤트에 참여하지 않고 서비스를 달라고 했다. A씨는 문제의 고객 B씨가 자신의 피자집을 20번가량 찾은 단골인데, 이벤트에 참여하지 않고 해당 제품을 그냥 달라고 요구해 이를 거절했더니 이후 하루 3~6통씩 전화가 왔다고 했다.

A씨는 “전화를 받게 되면 손님과 감정적으로 서로 목소리가 높아지기 때문에 전화를 받지 않았다. 2년 가까이 장사하면서 이런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B씨가 매장을 방문했는데 A씨는 너무 바빠 ‘기다리라’는 말만 한 채 응대하지 못했고, 결국 B씨는 주방까지 난입해 불만을 드러냈다. 아르바이트생의 만류로 상황은 일단락됐지만 B씨는 30~40분 뒤 다시 매장에 왔고 영업방해를 시작했다.

A씨는 “슬슬 지쳐가고 짜증이 난 상태라 ‘뭘 원하시냐’고 물었다. 그러자 무릎을 꿇으라고 했다”며 “이 상황을 빨리 끝내고 싶어 무릎을 꿇었다. 아르바이트생이 영상을 찍고 있는 걸 보고 본인도 같이 무릎을 꿇으며 인신공격을 시작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앞으로 가게에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A씨의 말에 B씨는 “내가 그간 팔아준 게 얼만데” “젊은 애가 장사를 이딴 식으로 하냐” “친절하게 해라” “배짱장사 하느냐” “을처럼 행동해라. 갑은 나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경찰이 출동했다. 동영상을 본 경찰은 “이건 쌍방이다”며 “고소해도 되는데 서로 합의를 원만하게 했으면 한다”고 조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영상을 지우는 조건으로 A씨의 매장에 오지 않을 것을 약속했고, 해당 영상은 3자가 보는 앞에서 삭제 조치했다고 A씨는 설명했다.

끝으로 A씨는 “대표님께 상황에 대해 말씀드렸더니 매장으로 바로 오셔서 CCTV 영상을 확인하신 후 무슨 쌍방폭행이냐며 고소하신다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