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올 겨울엔 추위 걱정 없이 따뜻하게 공부하세요”

㈜영풍, 석포중학교 학생들에게 1200만원 상당의 방한 패딩 48벌 전달


경북 봉화군에서 석포제련소를 운영하고 있는 ㈜영풍이 연말연시를 맞아 지역 사회에 따뜻한 온기를 전하며 이웃 사랑 실천에 나섰다.

영풍은 박영민 석포제련소장(부사장)이 최근 석포중학교에 재학 중인 청소년들에게 1200만 원 상당의 방한 패딩 48벌을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사진).

석포중학교가 있는 봉화군 석포면은 전국에서 겨울철 기온이 가장 낮은 곳으로 손꼽히는 지역이다.

특히 올 겨울은 예년에 비해 더욱 추울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청소년들이 추위 걱정 없이 따뜻하게 학업에 전념할 수 있게 방한 패딩을 지원했다고 영풍 측은 설명했다.

영풍 측은 최근 석포중 계단 벽면에 석포제련소의 생산품인 아연의 생산 공정과 지역의 관광 명소를 소개하는 홍보 게시판, 아연 제품의 전시 코너 설치를 지원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어르신들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돕기 위해 지역의 노인정 8곳에 각각 300만 원씩 모두 2400만 원의 난방비를 전달했다.

또 미취학아동의 원활한 돌봄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역아동센터에 유아용 책상을 비롯해 400만 원 상당의 기자재 구입도 지원했다.

박영민 영풍 석포제련소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추운 날씨로 인해 어려운 시기에 모두가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작지만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풍 측은 매년 국내 대학생 장학금 지급, 학교 신간 도서 구입, 학술 연구비 지원, 독거노인 가정 방문 지원 등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봉화=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