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비판한 손학규 “전두환 ‘서거’ 후 조화도 안 보내”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제20대 대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후 문재인 대통령이 조문하거나 조화를 보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손 전 대표는 전직 대통령 예우가 박탈된 전씨의 사망을 ‘서거’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손 전 대표는 1일 KBS라디오에 출연해 “전 전 대통령이 서거했는데 대통령이 조문은커녕 조화도 보내지 않고 비서실장도 보내지 않는 나라가 됐다”며 “정치적으로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전씨 사망 후 사흘째였던 지난 25일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손 전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이 청와대 들어가서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을 초청했다. 5·18의 직접 피해자인데 전 전 대통령을 마음으로 용서했겠는가”라며 “대통령은 국민을 화합하는, 통합하는 자리”라고도 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