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머스크 “이러다 스페이스X 파산… 엔진 개발 서둘러야”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이 이끄는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 직원들에게 ‘파산 위험’을 경고하며 로켓 엔진 개발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CNBC는 30일(현지시간) 머스크가 추수감사절 다음날 스페이스X 직원들에게 이 같은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머스크는 “랩터 생산 위기는 몇 주 전보다 훨씬 심각하다”며 “내년에 적어도 2주에 한 번 스타십 비행을 달성하지 못한다면 진정한 파산 위험에 직면하게 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재앙을 복구하기 위해 우리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주문했다.

스타십은 스페이스X가 달과 화성 탐사선용으로 개발 중인 차세대 로켓이다. 머스크는 지난달 17일 스타십이 내년 초 궤도 비행에 나설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궤도 비행 단계로 넘어가기 위해선 39개의 랩터 엔진을 스타십에 장착해야 한다.

랩터 엔진 개발은 스페이스X가 미래 먹거리로 추진 중인 위성 인터넷 사업 ‘스타링크’의 성공 여부에도 영향을 미친다. 스페이스X는 현재까지 팰컨9 로켓을 활용해 스타링크용 소형 위성 1700개를 지구 궤도에 쏘아 올렸지만 차세대 위성 배치작업에는 스타십 로켓을 사용할 예정이다.

스페이스X는 지난 몇 년 동안 스타십과 위성 인터넷 프로젝트를 위해 수십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했다. 회사 가치는 최근 1000억 달러를 기록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