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아트센터 안방마님’, 이현정 신임 대표 취임

1996년 개관 요원으로 입사해 LG아트센터 운영의 핵심 역할 담당


LG아트센터 이현정(50) 신임 대표가 1일 공식 취임했다.

이 대표는 LG그룹이 LG아트센터 개관 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1996년 사원으로 입사해 2000년 개관 이후 공연기획팀장, 공연사업국장을 지냈다. LG아트센터의 역사와 함께 한 이 대표에게는 ‘LG아트센터의 안방마님’이란 수식어가 따라다닌다. 또한
이 대표는 LG아트센터가 국내 첫 연간 시즌제 도입, 패키지 티켓 판매, 초대권 없는 극장, 뮤지컬 장기 공연 등을 표방하며 한국 공연계에 큰 영향을 끼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최근 LG그룹의 임원 인사에서 LG아트센터 수장으로 선임된 이 대표는 김의준, 윤여순, 정창훈, 심우섭에 이은 5번째 대표다. 이 대표는 내년 10월 마곡에서 새롭게 문을 여는 LG아트센터의 새로운 청사진을 준비하고 있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