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이재명, 특검 수용 점수따고 민주당은 방해…기만전술”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원구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방문해 청년창업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일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한 특검 도입에 관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수용을 ‘기만전술’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가 조건 없는 특검 도입을 수용한 데 반해 민주당은 특검에 반대했다는 것이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 특검 이중플레이 그만두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후보는 마치 특검을 수용하는 것처럼 꾸며 점수를 따고 정작 민주당은 특검을 방해한다. 결국 대장동 탈출을 위한 기만전술”이라고 직격했다.

그는 “어제 국회 법사위에서 대장동 게이트 특검법 상정이 무산됐다. 민주당이 반대했기 때문이다. 도대체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며 “며칠 전 이 후보는 조건 없는 특검을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 상황에 관해 “이유가 무엇이든 사실상 민주당이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특검을 거부한 것”이라며 “이중플레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결단을 요구한다. 제 말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이 후보는 오늘이라도 당장 민주당에 특검법 상정을 지시하라”라며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이라는 국민의 의심을 불식시키기 전에는 뭘 해도 소용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이 후보가 아무리 ‘이재명의 민주당’을 말해도 무슨 의미가 있나. 그런다고 민주당이 새로워지는 것도 아니고 설사 달라진다고 해도 이 후보를 위한 사당(私黨)밖에 더 되겠나”라며 “잘해봐야 ‘이재명 사수당’일 뿐”이라고 일갈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리더십 시험대 선 윤석열 “이준석, 무리하게 연락 않겠다”
尹 청년보좌역 지원서 ‘스펙란’…정의당 “시대 역행”
윤석열 “文정부, 대선 말고 코로나 방역 집중해라”
윤석열 “종부세, 순자산 기준으로 해야…文정부, 보편성 상실한 정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