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중학생 시절 ‘성폭행 사건’ 검찰로 넘어갔다

경찰 수사로 혐의 입증…권씨 “꼭 처벌 받았으면”


부산경찰청은 최근 그룹 AOA 전 멤버 권민아씨의 강간상해 피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은 올해 초 권씨 고소장을 접수하고 강간상해 등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조사해 왔다.

부산 출신인 권씨는 중학교 1학년 시절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지난 9월 유튜브 채널 ‘점점TV’에 출연해 “친구가 남학생을 만난다고 해 따라갔던 곳에서 맥주병으로 맞고,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시기가 2007년이지만 당시 관계인 등을 상대로 집중적으로 수사해 범행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권씨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위에서 어떤 판결을 내려주실지 저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꼭 마땅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는 “15년이 지난 일이라 거의 포기 상태였는데 도와주신 많은 분께 정말 감사하다”며 “최대 무기징역까지 갈 수 있다고 했지만, 거기까지 기대는 안 한다. 힘들게 여기까지 왔으니 결과가 허무하게 끝나지 않고, 꼭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저와 같은 피해가 그 누구에게도 절대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