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연구진 “코로나 검체서 오미크론 분리 성공”

“새 변이 연구의 첫 번째 단계”

기사 내용과 무관한 코로나19 연구실 자료사진. AP뉴시스

홍콩대 연구진이 코로나19 임상 검체에서 새 변이 오미크론을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고 현지 일간 더스탠더드가 1일 보도했다. 홍콩은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발생한 곳이다.

홍콩대 연구진은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에서 세계보건기구(WHO)로 오미크론이 보고된 지 닷새 만이자 홍콩에서 첫 감염자가 파악된 지 나흘 만인 지난 29일 밤 오미크론 분리에 성공했다. 현재 홍콩의 오미크론 감염자 수는 3명이다.

연구진은 “분리 과정에서 코로나19의 수용성이 좋은 ‘베로 E6’ 배양용 세포에 오미크론 변이 균 샘플을 삽입해 세포를 감염시켰다. 이후 바이러스가 대량으로 증식해 세포 내 다른 물질의 농도를 희석했고, 세포변성효과가 24시간 뒤 시작돼 48시간 이내 완성됐다”고 밝혔다.

세포변성효과는 세포에 배양된 바이러스가 숙주에 구조적, 화학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과정을 뜻한다. 연구진은 “오미크론의 심각한 위협을 인지한 뒤 즉시 행동에 나섰다. 검체에서 분리한 건 새 변이를 연구하는 첫 번째 단계”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연구진은 불활성화 백신 생산을 위해 오미크론 분리와 정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불활성화 백신은 복제 능력을 제거한 바이러스를 이용해 항체를 체내에 생성한다. 더스탠더드는 “오미크론에 대항한 백신의 개발과 생산을 가능하게 만든 중요한 발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러 전문가 “오미크론의 많은 돌연변이가 중증 진행 더디게 할 수도”
“오미크론 변이, 남아공 보고 전 이미 네덜란드 있었다”
日 첫 오미크론 확진자, 인천공항 거쳐갔다…국내도 ‘비상’
[속보] “오미크론 감염 의심자 4명 현재 특이증상 없어”
오미크론 1주일 만에 6대륙 정복… 감염 20개국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