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순사건 아픔 붓으로 품다!…특별법 제정 기획전

1~4일 순천시문화건강센터 전시실서 열려

전시 작품 <청필락회 제공>

여순사건 73주년을 맞아 제정된 ‘여순사건 특별법’을 기념하기 위한 기획전이 열렸다.

서예가들의 모임인 청필락회는 ‘남녁의 여순 붓으로 품다!’라는 주제로 1일부터 4일까지 전남 순천시 문화건강센터 전시실에서 특별기획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73년의 세월을 오욕과 고통 속에 살아온 유족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특별법 제정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이번 기획전은 20명의 회원들이 여순사건에 대한 공부를 하면서 이 역사 앞에 솟구치는 바람과 유족들의 증언 중에 느낀 사연들을 저마다 붓으로 품었다.

‘아버지’, ‘그날 내 나이 열세살’, ‘시절 잘못 만난 죄’ 등 20여 작품과 여순10‧19증언록을 제작·전시했다. 작품 제작비와 전시 비용은 회원들이 자비로 부담했다.

회원들은 그동안 “여순사건을 너무 몰랐다는 것이 부끄럽고 죄스럽다”며 “이제라도 알게 되었으니 희생자와 유족들이 해원하고 명예회복은 물론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루어지는데 작은 힘이나마 함께 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최재근 청필락회 회장은 “70여년이 훌쩍 지나도록 가늠할 수 없는 슬픔을 품은 채 살아오신 여순사건 유족들과 글로 나마 함께 하고자 회원들과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순천=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