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국 첫 ‘청년 창농타운’ 전남에 개관…창업기업 160개 목표

2025년까지 고용창출 336명·연매출 320억 목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지난 30일 나주시 농업기술원에서 허태웅 농촌진흥청장, 유근기 곡성군수(전남시장·군수협의회장), 구복규 전남도의회 부의장, 문병호 전남4-H연합회장 등 주요내빈들과 ‘청년창농타운’ 개관식 테이프컷팅을 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제공>

전남도가 청년 농업인의 안정적 창업과 농산업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청년 창농타운을 개관했다.

1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날 전남농업기술원에서 개관식을 갖고 문을 연 청년 창농타운은 2018년 김영록 전남도지사 공약사항으로 확정돼 2019년부터 사업을 시작, 최근 구축을 마쳤다. 오는 2025년까지 창업기업 160개, 고용 창출 336명, 연 매출 320억원 달성을 목표로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전남도는 최근 농업·농촌은 공익성과 내재된 성장 잠재력에 비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의 육성이 미흡하고, 농산업 고부가가치 창출과 생태계 조성을 위한 비즈니스 선도공간도 부족한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 청년 창농타운 조성 사업을 추진했다.

이 시설은 농산업 창업 활성화를 위해 창업자·기업·유관기관이 모여 자유롭게 소통·교류할 수 있는 비즈니스센터(지상 3층, 2547㎡)와 청년농업인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는 제품지원센터(지상 2층, 2003㎡), 2개 동으로 구성됐다.

특히 청년 창농타운은 전남도가 전국 최초로 만든 농업 연구개발(R&D) 및 기술보급, 농업인 교육 등을 융합한 실습형 공간이다. 농업 재배기술뿐만 아니라 단순가공 창업을 넘어, 다양한 콘텐츠와 연계한 비즈니스모델로 육성할 방침이다.

전남도농업기술원은 청년농업인의 농산업 스타트업 성장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50개 과정의 프로그램을 발굴했다. 프로그램 종류별로 교육지원 29개, 행사지원 9개, 사업지원 12개 과정이다. 향후 과정별 시범운영을 거쳐 고도화한 농산업 창업프로그램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산업의 저부가가치 패러다임을 고부가가치로 바꿔, 청년 농업인의 안정적 농가 소득을 보장하고 지역의 직·간접 고용 창출을 위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김영록 지사는 “청년 창농타운 개관은 농업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청년 농업인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도록 창업 준비단계인 비즈니스 모델개발부터 컨설팅, 시제품 제작 등 창업까지 일련의 과정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