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서 나타난 이준석, 장제원 사무실 깜짝 방문

국민의힘 당 대표실 제공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장제원 의원의 부산 사상구 사무실에 ‘깜짝’ 방문했다. 이 대표는 지난달 29일 당 대표 ‘패싱’ 논란 뒤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며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표출한 뒤 전날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부산으로 떠났다.

당 대표실 관계자는 이날 “이 대표는 부산 사상구 지역구 사무실을 격려 차 방문하였고, 당원 증감 추이 등 지역 현안과 관련해 당직자들과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전날에는 부산에서 밤 9시쯤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만나 현 상황에 대한 논의를 했다고 한다. 정 전 의장은 “당과 나라 걱정을 나누고 당 내분으로 비치지 않도록 유념하고 후보 중심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해주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전날도 통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이 대표는 선대위 상황이 자신이 함께 할 수 없는 분위기라고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2일 선대위 회의 참석은 여전히 불투명하지만 이날 장 의원 사무실을 방문하면서 이 대표의 선대위 복귀 일정도 빨라질 수 있다는 희망 섞인 관측도 나온다.

이 대표의 장 의원 사무실 방문에 대해서는 그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라는 해석이 우세하다. 장 의원은 전날 국회 법사위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이 대표 등의) 분란의 요지는 ’왜 나 빼냐’는 것”이라며 “이런 영역 싸움을 후보 앞에서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 또한 지난달 29일 라디오에서 ‘장 의원이 여전히 선대위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는 내용의 보도가 언급되자 어머나, 놀라운 일이네요”라고 비꼬았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 대표의 장 의원 사무실 방문은 장 의원의 비판에 ‘응수’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 대표실 제공

윤 후보는 이날 충청 일정 중 기자들과 만나 “얘기 듣기로는 (이 대표가) 본인 휴대폰을 꺼놓고 있다고 했기 때문에 무리해서 연락하기보다 부산에 있다고 하니까 생각도 정리하고 그렇게 해서 당무 복귀하게 되면 (보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잠적 이유에 대해서는 “자세한 이유야 만나서 얘기를 들어봐야 한다”며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민주적 정당 안에서 다양한 의견 차이와 이런 문제는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이 대표가) 오늘 부산에서 당으로 바로 복귀할 지 하루 이틀 걸릴지 모르겠지만 같이 선대위도 해야 하고 최고위도 같이 해야 하기 때문에 회의시간이나 전후로 해서 얼마든지 얘기할 기회는 있다”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잠적’ 이준석, 부산서 목격… 왜? “옥새파동 연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