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이준석·윤석열, 서로 미숙아·어린애로 보니…”

“서로가 서로 인정해야”
이준석 전화 요청엔 “스스로 일어서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오른쪽 사진)과 이준석 당 대표. 연합뉴스

“이준석은 윤(석열)을 정치미숙아로 보고 윤은 이준석을 어린애로 보니 충돌하는 것.”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일 이준석 당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 간의 ‘리더십 갈등’을 겨냥해 청년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문홍답’(청년이 묻고 홍준표가 답하다) 게시판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청문홍답 게시판에는 ‘차라리 이재명이 되는 게 나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어차피 윤석열 요즘 모습을 보면 대통령 되어봤자 실정에, 측근들만 다 해먹고 박근혜 탄핵사건 때처럼 보수가 궤멸할 것 같다”며 “차라리 이재명이 돼서 진보를 궤멸시키고 보수가 희망을 얻는 게 낫지 않을까”라고 질문했다.

이에 홍 의원은 “지금 당 상황은 이준석은 윤이 정치미숙아로 보이고, 윤은 이준석이 어린애로 보이니 충돌하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갈등을 풀 해법에 대해 “서로가 서로를 인정하면 되는데”라고 말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홍 의원은 이날 ‘이준석 대표가 선대위를 내려놓는 게 나을까요’라는 질문에 “대표직 사퇴는 해선 안 된다”고 일축했다. 전날에는 “(이 대표가) 선대위원장을 사퇴하고 당 대표로 당만 지키는 방법도 있다. 선대위는 자기들끼리만 하라고 하고”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 대표가 왕따까지 당하니 멘탈이 나간 것 같은데 전화라도 한 통 해주시면 안 되느냐’는 질문에는 “스스로 견디고 일어서야 한다”고 답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

홍준표 “문 대통령, 尹·李 수사 시늉만 하고 회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