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야수 출신 전직 야구선수, 차량 전복사고로 사망

국민일보 DB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복사고로 사망했다.

1일 경찰과 야구계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프로야구 선수 출신 A씨는 지난 30일 밤 인천 남동구 고잔동의 한 도로에서 표지판 기둥을 들이받고 옆으로 넘어진 SUV의 운전자이자 유일한 탑승자였다. A씨는 119 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 중 사망했다. 향년 31세.

생전 A씨는 2010년 육성선수로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한 내야수 출신이다. 퓨처스(2군)리그를 거쳐 2015년부터 KT 위즈에서 활약했다. A씨의 KBO리그 성적은 KT에서 입단 첫해부터 이듬해까지 두 시즌만 기록돼 있다. 2017시즌을 마치고 방출된 뒤 사실상 은퇴했다.

A씨의 SUV는 제3경인고속도로로 들어서는 진입로에서 ‘높이 제한’ 표지판을 설치한 기둥과 충돌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의 블랙박스 영상을 통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