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첫 오미크론 확진자, 인천공항 거쳐갔다…국내도 ‘비상’

나미비아 30대 외교관
인천공항 경유해 나리타공항으로
국내 의심사례 변이 가능성 커…방역당국 ‘비상’

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코로나19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내 첫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인 아프리카 나미비아 외교관이 도쿄에 가기 전 인천국제공항을 경유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우리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일 일본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나미비아 30대 외교관 A씨는 지난 27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한 비행기에 탑승했다. 이튿날 오후 인천공항을 거쳐 일본 나리타공항에 도착했다. 그 직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30일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이 나왔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A씨가 인천공항에 머문 시간은 1시간가량으로 추정된다. 인천공항에 도착한 뒤 승객이 기내에 남아 있는 것은 금지된다. A씨도 항공기에서 내려 공항 내 제한구역에 머문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동선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관광공사 관계자들이 백신접종 자가격리면제자들을 검사센터로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도통신에 따르면 A씨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나리타공항에 도착한 사람은 총 70명이다. 일본 방역당국이 이들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 가운데 절반가량이 인천공항에서 새로 탑승한 승객이다.

방역당국은 국내 첫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 의심 사례인 40대 부부와 이들 가족 등 4명을 조사하고 있다. 해당 부부는 지난달 24일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출발해 에티오피아를 경유한 뒤 인천공항으로 귀국했으며, 방역당국은 이들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정확한 결과는 이날 오후 늦게 결론이 나올 전망이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는 남아프리카를 시작으로 유럽, 북미 등으로 확산해 현재 일본을 포함해 20여개국에 퍼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러 전문가 “오미크론의 많은 돌연변이가 중증 진행 더디게 할 수도”
“오미크론 변이, 남아공 보고 전 이미 네덜란드 있었다”
홍콩 연구진 “코로나 검체서 오미크론 분리 성공”
[속보] “오미크론 감염 의심자 4명 현재 특이증상 없어”
오미크론 1주일 만에 6대륙 정복… 감염 20개국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