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치앙마이서 한국인 골프 단체관광객 코로나 확진


태국으로 단체 골프 여행을 간 한국인 관광객 무리 중 일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일 주태국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인천에서 출발해 태국 치앙마이 공항을 통해 입국한 한국인 단체 관광객 150여 명 중 5명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치앙마이 인근 람푼주 현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한국 출발 전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출발 72시간 이내 실시한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어떤 경로로 감염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들은 이른바 ‘골프 격리’ 프로그램으로 태국을 방문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프로그램은 공항에 도착 후 인근 병원에서 PCR 검사를 받고 골프장이 있는 리조트 내에서만 생활하는 일정이다.

골프장 측 설명에 따르면 제주항공 ‘골프 전세기’로 입국한 한국인 중 한 명이 입국 당일 실시한 PCR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닷새 뒤 관광객을 대상으로 추가 시행한 PCR 검사에서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광양서 목욕탕 발 코로나 확산…사흘 간 14명 확진
신규 확진 5000명대 뚫렸다…위중증은 700명대 최다
신규 5123명·위중증 723명·수도권 4130명…모두 역대 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