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미리 배워라”…초6 딸에 데이트 신청한 태권도 사범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초등학생 6학년 딸이 20대 태권도 사범에게 ‘그루밍 범죄’를 당한 것 같다는 아버지의 글이 올라와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만 12세 아이에게 연애하자고 데이트라며 만난 20살 처벌 가능한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자신의 딸 A양(13)이 입대를 앞둔 태권도 사범 B씨(20)와 나눈 문자를 보고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두 사람이 11월초부터 주고받은 문자에 따르면 B씨는 초등학생 제자인 A양에게 “주변에 알리지 마라. 너에게만 잘해줄 것”이라며 “20세가 (만 나이) 12세 좋아하는 거 어떻게 생각하냐”라고 물었다. 이에 A양은 “미성년자랑 성인이랑 연애하면 안 되지 않냐”고 되물었고, B씨는 “근데 연애하는 사람도 있다. 그래서 어떻게 생각하냐”며 답변을 계속 유도한 것으로 파악됐다.

A양은 “별로 좋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성인 돼서 연애하고 싶다”라며 재차 거절했으나, B씨는 “성인 돼서 첫 연애하면 방법도 잘 모를 텐데 나한테 (미리) 배워라”고 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B씨의 일방적인 연락은 계속됐다. A양에게 “심부름 가는 길에도 네 생각한다” “예쁘다. 귀엽다. 말 잘 듣게 생겼다”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또 “떡볶이 먹고, 노래방 가고, 영화 보자. 근데 이거 데이트 코스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글쓴이는 “지난 28일 딸(A양)이 친구 만나고 온다고 했는데 알고 보니 B씨를 만난 거였다”고 분노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이날 B씨는 A양을 만나러 왔고, 두 사람은 노래방 입구까지 갔다. 하지만 ‘미성년자 출입금지’라는 문구가 쓰인 것을 보고 A양은 “여긴 안된다”며 거부했다고 한다. 결국 두 사람은 오락실 겸 코인노래방으로 향했으며, A양은 그 과정에서 신체접촉이나 성적인 대화는 없었다고 전했다.

B양의 아버지는 B양의 과거 5학년, 현재 6학년 담임선생님이 모두 젊은 남성이라고 밝혔다. 그는 “5학년 담임선생님은 아이가 5학년 마치고 군대 가셔서 아직까지 5학년 단톡방에서 학생들과 친밀히 채팅 중이고 최근 휴가 나와서 몇몇 아이들과 함께 학교 안에서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며 “아이 입장에서는 태권도 사범님이라 그냥 자연스럽게 비슷한 경우로 받아들였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딸에게 (B씨를) 친구라고 거짓말하고 만난 것은 잘못했다고 짚어줬고, 딸도 인정했다”면서 “딸도 저런 문자 주고받을 때 찝찝하고 당황스러움을 느꼈다고 한다. 같이 태권도 다니는 남자애들이 놀릴까 봐 저한테까지 비밀로 한 거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B씨가) 자기 군대 간다는 얘기를 했다는데 일단 떡볶이 사주고, 아이 유인해서 만나 저런 대화한 거로 법적 처벌이 가능한지 제일 궁금하다”며 B씨가 ‘그루밍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1단계 물색 △2단계 신뢰 얻기 △3단계 욕구 충족해주기(식사 및 오락 제공) △4단계 고립시키기(보호자와 떨어지게 만들어서 단둘이 만나기)까지 이뤄진 것 같다고 했다. 다행히도 △5단계 성적인 관계 만들기와 △6단계 통제하기까지는 이뤄지지 않은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어 “아이 머리라도 쓰다듬었으면 5단계에 해당하는 건데 아이는 신체접촉은 없었다고 하지만, 무심결에 이뤄진 접촉까지는 아이가 당황해서 생각 못 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주변에서는 무조건 신고하라고 하는데 신고해놓고 문자와 만난 것만으로는 처벌이 어렵다고 하면 아이만 상처받을까봐 글이라도 써본다”며 “이 경우 처벌이 가능하냐. 참고로 B씨는 12월 7일에 군대를 간다. 시간이 얼마 없다”라고 도움을 청했다.

여성가족부는 ‘온라인 그루밍’ 행위를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아동, 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지난 9월 24일부터 시행했다. 이에 따르면 19세 이상의 사람이 정보통신망을 통해 아동·청소년에게 성적 욕망이나 수치심 또는 혐오감을 유발할 수 있는 대화를 지속적, 반복적으로 참여시킨다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게 된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