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미크론 의심자 탄 항공기 승객 1명 양성…감염경로 다른 듯”

방대본 백브리핑 “인천 부부 입국 뒤 확진…지인 외 접촉자는 없어”
“오미크론 의심 확진자 4명, 현재까지 특이 증상 없다”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국내 확진자 4명이 현재까진 특이 증상을 보이지 않는다고 방역당국이 밝혔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1일 백브리핑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 의심자 4명의 건강 상태에 대해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본다”며 “의심 사례이긴 하지만 호흡기 증상, 근육통 외에 특이증상은 없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인천에 거주하는 40대 부부가 지난달 14∼23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24일 귀국해 하루 뒤인 25일 코로나19에 확진됐고, 40대 남성인 지인 1명과 10대인 동거가족(아들) 1명이 추가 확진됐다.

당국은 이들 중 지인 남성에 대한 변이 분석 검사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의심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부부와 지인, 아들 등 4명에 대해서도 오미크론 변이 확정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결과는 이날 오후 9시 이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중 40대 부부는 지난달 23일 나이지리아에서 출발해 에티오피아를 경유한 뒤 24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항공기를 이용해 입국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들은 비행기를 타기 전 검사에선 음성판정을 받아 입국했고, 입국 뒤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백신 접종완료자로 격리면제 대상자였기 때문에 양성 판정을 받기 전까지 이동을 제한받지 않았다.

박 팀장은 다만 “이동제한조치는 받지 않았지만, (입국) 다음날 확진돼 항공기에서 내려 자택으로 이동할 때 (함께 한) 지인 외에는 추가 노출자는 없다”고 설명했다.

지인과 아들은 예방접종력이 없기 때문에 부부 확진 판정에 따라 이들도 자가격리 조치됐으며, 자택 대기 중이다.

방대본은 또 당시 이들 부부와 같은 항공기에 탑승해 국내에 입국한 승객 45명 중 1명이 추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한 명은 차드를 방문한 사람으로, 좌석 배치상 의심 사례 부부와 접촉했을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오미크론 변이 검사는 진행하고 있다고 방대본은 설명했다.

박 팀장은 “현재까지는 다른 감염원에 의해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며 “오미크론 변이를 의심할 만한 PCR 검사 결과나 역학적 근거는 현재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방대본은 또 감염 의심 부부 거주지의 주민 8명에 대해서도 접촉력이 확인된 것은 아니지만 선제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러 전문가 “오미크론의 많은 돌연변이가 중증 진행 더디게 할 수도”
“오미크론 변이, 남아공 보고 전 이미 네덜란드 있었다”
日 첫 오미크론 확진자, 인천공항 거쳐갔다…국내도 ‘비상’
홍콩 연구진 “코로나 검체서 오미크론 분리 성공”
오미크론 1주일 만에 6대륙 정복… 감염 20개국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