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메타버스 서비스 이어 인프라까지…아크버스로 글로벌 진출 노린다

1일 온라인 밋업에서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 공개
일본 소프트뱅크와 고정밀 지도 제작 프로젝트도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가 1일 온라인 밋업 행사에서 네이버의 새로운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를 소개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로 국내 메타버스 시장을 이끄는 네이버가 온·오프라인을 잇는 새로운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로 세계시장을 노린다.

네이버는 1일 온라인 밋업 행사를 열고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데이터·시스템 등을 공개했다. 글로벌 확장을 위한 청사진도 내놓았다. 아크버스는 네이버의 인공지능(AI), 로봇, 클라우드, 디지털트윈, 5G 등 첨단기술 역량을 결합해 현실과 디지털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메타버스 생태계다. AI, 로봇, 클라우드의 영문 앞자리(ARC)와 세계(Universe)의 영문 표현이 더해진 말이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아크버스는 독립된 가상 공간이 아닌 기술로 현실세계와 상호 연동되는 디지털세계를 형성하고 두 세계를 연결해 사용자들에게 공간의 격차 없는 동등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며 “기존 3D 가상 아바타 가상현실 서비스와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공개한 아크버스는 서비스보다는 메타버스를 구현하고 디지털세계로 연결하는 인프라에 가까웠다. 네이버클라우드와 5G를 기반으로 빌딩과 로봇들의 두뇌 역할을 대신하는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 ‘아크’와 독자적인 실내외 디지털트윈 제작 솔루션 ‘어라이크’가 주축이다. 네이버랩스는 최근 어라이크를 활용해 국립중앙박물관 전체를 스캔하고 3D 모델링해 공간과 문화재를 디지털 공간에 구현한 사례를 소개했다.

네이버가 일본 소프트뱅크와 고정밀 지도 제작 프로젝트에 활용할 아크버스의 '어라이크' 솔루션. 네이버 제공

소프트뱅크 등 글로벌기업과 협업을 통해 글로벌 사업 확장도 노린다. 석 대표는 소프트뱅크와 함께 일본에서 ‘어라이크 솔루션’을 활용한 도시 단위 고정밀 지도 제작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고정밀 지도는 메타버스 세계에서 현실성을 높여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석 대표는 “네이버랩스가 일본 특정 지역을 매핑한 결과물을 보고 소프트뱅크가 자사 기술의 우수성을 확인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야카와 준이치 소프트뱅크 대표는 “네이버랩스의 기술을 활용한 일본 내 매핑 프로젝트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획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만 아크버스는 이제 시작 단계에 들어서 비즈니스 모델이 구체화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 네이버랩스는 아크버스의 기술실험을 네이버클라우드와 5G특화망이 구축된 경기도 성남 네이버 제2사옥과 데이터센터(각 세종)에서 테스트하고 있다. 아크버스의 로봇 기술을 물류센터에 적용하는 등네이버의 기존 인프라와 시너지도 기대하고 있다.

네이버는 앞서 지난달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에서 아크버스를 처음 공개했다. 석 대표는 당시 “온라인의 네이버를 물리 세계와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것이 네이버랩스의 미션”이라며 “아크버스에는 수년간 네이버랩스가 연구해온 모든 솔루션과 시스템이 녹아있는 만큼 앞으로 많은 지자체와 기업, 학계와 협력해 흥미롭고 놀라운 성과를 계속 공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