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급감 속 ‘기대수명’만 늘었다…초고령사회 위험도↑

통계청, ‘2020년 생명표’ 발표
작년 태어난 아이 수명, 평균 83.5세
출산율 감소 속 수명만 증가
미래세대 부담 더 커져


한국인의 평균 수명이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한국에서 태어난 아이들은 평균 83.5세까지 살 것으로 전망됐다. 20년 전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보다 평균 수명이 7.5년 더 늘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을 상회하는 ‘장수 국가’라는 평이다. 그러나 그늘도 짙어지고 있다. 저출산 현상이 심해지면서 향후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먹여 살려야 할 고령 인구 수가 급속도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2020년생, 평균 83.5세까지 산다
통계청은 지난해 출생아의 평균 기대수명이 83.5년으로 전망된다고 1일 밝혔다. 2000년에 태어난 이들의 평균 기대수명(76.0년)과 비교하면 7년 이상 늘었다. 성별 모두 늘어났다. 남녀 기대수명은 각각 80.5년, 86.5년으로 20년 전과 비교해 8.2년, 6.2년씩 증가했다. 모두 OECD 평균을 상회한다. 특히 여성의 경우 OECD 회원국 중 일본(87.7년)에 이어 두 번째로 기대수명이 높았다.



수명 증가 속 저출산 가속화…부양 부담 커졌다
신생아들의 수명이 늘어난다는 점은 환영할 일이지만 갈수록 떨어지는 출산율을 감안하면 긍정적인 면만 있는 것은 아니다. 지난해 한국의 합계출산율(여성 한 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출생아 수)은 0.84명으로 세계 최저 수준에 머물렀다. 신생아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국민 평균 수명이 늘어나면 그만큼 부양 부담이 커진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생산가능인구 100명이 부양해야 할 65세 이상 고령 인구 수는 21.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태어난 이들이 40대가 되는 2060년이면 이 수치는 91.1명까지 늘어난다. 일하는 사람 1명이 고령 인구 1명을 먹여 살려야 하는 시대가 온다.

해법을 찾기 쉽지 않다는 게 더 큰 문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인구 변화의 구조적 위험과 대응 전략 토론회’ 축사를 통해 “인구 자연 감소, 초고령 사회 임박은 한국 경제가 직면한 가장 중대한 리스크 중 하나다. 전문가들이 사명감을 갖고 지혜를 모아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sman32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