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병 물고” 초교 앞 음주 운전…추격한 시민 [영상]

관악구 초교 앞부터 국사봉터널~동작구 상도동까지 음주운전
위협 운전 목격한 시민이 추격해 제지…경찰 체포

유튜브 캡처

소주병째로 술을 마시며 운전을 한 남성이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 구역에서 소주병을 입에 물고 운전을 하던 40대 남성 A씨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1일 밝혔다.

A씨는 11월 26일 오전 10시쯤 관악구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부터 국사봉터널을 넘어 동작구 상도동까지 음주운전을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이 음주 여부를 측정한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수준(0.08%)을 넘는 수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음주운전으로 달리던 A씨 차를 뒤쫓아 세우게 한 건 시민 B씨였다. B씨는 지난 30일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 한문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당시 추격 장면 등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과 휴대전화 촬영본을 제보했다.

한문철 TV는 ‘5만건 블박(블랙박스)을 본 한문철 변호사도 처음 본 영상. 역대급 음주운전’이라며 제보자의 영상을 공개했다.

B씨는 “병나발을 불면서 운전한 음주운전 현행범을 검거했다. 난폭 운전과 위협 운전을 해 차를 멈춰 세웠는데 인생까지 포기하셨는지 소주병을 입에 물고 얘기를 하시더라”고 전했다.

유튜브 캡처

B씨는 A씨가 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 구역에서 과속하고 신호를 위반하는 등 아찔하게 주행하는 모습을 보고 이를 제지하기 위해 추격을 시작했다. 블랙박스 영상에는 A씨 차가 차선을 넘나들며 불안정하게 움직이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B씨는 이에 조수석 창문을 열고 A씨에게 차를 세우라고 외쳤다. B씨는 당시 A씨가 “왼손은 핸들을 잡고 있고, 오른손에는 플라스틱 소주병을 들고 있었다”며 “차 세우라는 제 말이 뭔 말인지 못 알아듣는다는 듯이 웃고 도망가더라. 혀가 꼬여 있어서 뭐라 하지는 못 알아들었다”고 전했다.

B씨가 A씨의 차량을 한쪽으로 멈춰 세우려 하자 A씨는 골목으로 도주하려 했다. 그러나 마침 골목에서 다른 차가 주차를 하던 중이라 도주 공간을 확보하지 못했다. B씨는 “(A씨가) 계속 도주하려고 시도해서 조수석으로 들어가 차 열쇠를 뺏고 경찰에 신고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B씨는 “술을 마시면서 운전을 하는 모습은 정말 칼을 들고 있는 살인자를 보는 것처럼 경악스러웠다”며 “막아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아 제 차고 뭐고 아무 생각 없이 쫓았던 것 같다”고 당시 감정을 전했다.

영상을 본 한문철 변호사는 “정말 큰일 날 뻔했다. 이렇게 시민분들이 (음주운전을) 발견했을 때는 막아야 한다. 그래야 진짜 끔찍한 대참사, 비극을 막을 수 있다”며 “음주 운전자분도 이분께 감사하다고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