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종부세, 순자산 기준으로 해야…文정부, 보편성 상실한 정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일 문재인정부의 종합부동산세 정책을 거듭 비판했다. 윤 후보는 “11억 이상의 집이 순자산이 아닌 사람들에게 종부세는 그야말로 고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종부세는 순자산을 기준으로 해서 매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이너써클끼리, 생각이 통하는 사람들끼리 이권 카르텔을 형성하는 ‘동아리 정치’를 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윤 후보는 이날 사전녹화로 방영된 연합뉴스TV 개국10주년 특별 대담에서 이 같은 주장들을 내놓았다.

윤 후보는 현재의 종부세 체계에 대해 “국민의 2%인 부자들에게 때리는 세금이라고 (해서) 아마추어식으로 생각해서는 안 된다”며 “정책에 따라 정말 억울한 피해자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부동산 해법과 관련해선 “시장의 자연스러운 기능에 맡겨야 한다”면서 “정부가 시장의 수요나 공급, 가격 형성에 어떤 의도를 가지고 들어가게 되면 시장에 나쁜 신호를 주게 된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문재인정부의 대표적인 병폐를 묻는 질문을 받고 “기본적으로 공정과 상식, 법치라고 하는 사회의 근간을 다 무너뜨렸다”며 “어떤 보편성을 상실한 정권”이라고 비난했다.

선거대책위원회 인선에 참신함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대해선 “저는 당 밖에서 들어온 사람”이라며 “총괄본부장 두세 분 정도는 다선 중진으로서 보임할 수밖에 없는 그런 점이 있다”고 답했다.

윤 후보는 페이스북 글을 연이어 올리며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문재인정부를 공격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는 특검을 주장하고 민주당은 특검을 회피하고 있다”며 “이 후보는 특검 이중플레이를 그만두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또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5000명을 넘었고 의료체계 붕괴가 진행되고 있다”며 “정부는 차기 대선이나 종전선언 등 엉뚱한 곳에 역량을 분산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이날을 마지막으로 2박3일간 충청 일정을 마무리했다.

그는 충남 천안에 있는 독립기념관을 찾아 “만해 한용운 선생, 유관순 열사, 이동녕 선생, 김좌진 장군 등 충청은 많은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지역”이라며 “이런 항일독립정신이 우리 헌법의 근간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는 아산에 있는 폴리텍대학교을 방문해 학생들과 만났다. 윤 후보는 “성장 가능성이 있는 중소기업은 국가적 차원에서 집중 지원해야 한다”며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임금격차를 줄여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가현 강보현 기자 hyun@kmib.co.kr

윤석열 “文정부, 대선 말고 코로나 방역 집중해라”
리더십 시험대 선 윤석열 “이준석, 무리하게 연락 않겠다”
윤석열 “이재명, 특검 수용 점수따고 민주당은 방해…기만전술”
尹 청년보좌역 지원서 ‘스펙란’…정의당 “시대 역행”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