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혐의 처리한 ‘90대 치매 노인 성폭행’ 경찰 재수사


90대 할머니가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사건과 관련해 DNA 증거와 목격자가 있음에도 경찰이 성폭행 피의자를 무혐의 처리해 논란이되고 있다.

1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3월 22일 경기도 파주시 90대 여성 A씨의 집에 80대 남성 B씨가 들어와 성폭행을 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을 목격한 A씨의 손녀가 신고했고, B씨는 달아났지만 출동한 경찰에 의해 붙잡혔다.

사건을 담당한 파주경찰서는 피해자 A씨를 대상으로 성폭력 응급키트를 사용해 국립과학수사원에 감정 의뢰한 결과 A씨의 속옷에서 B씨의 DNA가 검출됐다. 그러나 치매를 앓고 있는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진술을 명확하게 하지 못했고, B씨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다.

파주경찰서는 경찰은 손녀에 대한 참고인조사와 피의자 혐의부인 진술 등을 종합해 지난 7월 1일 증거불충분으로 검찰에 송치하지 않고 수사를 종결했다.

이에 피해자 가족들은 이의를 제기했고, 이 사건을 검토한 검찰은 경찰에 보완 수사를 요구했다. 경찰은 이 사건 담당을 파주경찰서에서 경기북부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로 옮겨 현재 수사 중이다.

A씨 가족들은 B씨가 과거에도 아들과 손녀가 집을 비운 사이 무단으로 침입해 A씨를 추행하고 폭행까지 하려고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가족이 추가로 제기한 폭행과 주거침입 혐의 부분도 수사인력을 보강해 원점부터 다각도로 진행하겠다”며 “조만간 피의자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