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관성 반주, 혼술 좋아하다…소화기암 걸릴라

소량이라도 매일 술 마시면 소화기암 위험 1.39배↑

폭음 보다 음주 빈도가 암 발생과 더 밀접

국민일보DB


한 번에 술을 많이 마시는 폭음이 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조금씩이라도 매일 술 마시는 사람은 소화기암에 걸릴 위험이 1.4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식사와 함께 습관적으로 반주를 하는 사람이나 집에서 혼자 마시는 혼술족들이 깊이 새겨야 할 대목이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가정의학과 유정은 교수, 삼성서울병원 신동욱 교수 공동 연구팀은 평균 음주량뿐만 아니라 음주 빈도가 소화기암 발생의 주요 위험 요인이 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사람마다 음주 패턴이 다르다. 그동안 음주량과 암 발생에 대한 연구는 있었지만 음주 패턴이 어떤 영향을 주는지 확인한 연구는 많지 않았다.

연구팀은 2009~2011년 국가건강검진 참여자 중 암 진단 이력이 없는 만 40세 이상의 성인 약 1100만명을 대상으로, 음주 패턴에 따른 소화기암 발생을 2017년까지 추적 관찰했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의 주당 알코올 섭취량에 따라 비음주군, 경도 음주군(0~104g/주), 중등도 음주군(105~209g/주), 과음군(210g 이상/주)으로 구분하고, 주당 음주 횟수(음주 빈도) 및 1회 음주량 등에 따른 소화기암(식도, 위, 대장, 간, 담도, 췌장암) 발생 위험도를 비교했다.

소화기암 발생 위험도는 주당 음주량과 음주 빈도에 비례하는 모습을 보였다. 과음군의 소화기암 위험은 비음주군보다 1.28배 높았다. 또 매일 음주하는 경우 전혀 음주하지 않는 그룹(대조군)에 비해 소화기암 위험은 1.39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1회 음주 시 5~7잔의 알코올을 섭취하는 경우, 대조군에 비해 소화기암 발생이 1.15배까지 증가했으나 1회 음주량이 그 이상으로 늘어나더라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위험 증가는 관찰되지 않았다.

이는 ‘음주 빈도’ 가 1회 음주량보다 소화기암 발생에 더 중요한 요인임을 시사한다. 이런 결과는 식도, 위, 대장, 간, 담도, 췌장 등 소화기 분야별로 나누어 보았을 때에도 거의 일치하는 결과를 나타냈다.

현재 암 발생 예방 가이드라인에서는 1일 음주량을 남성 2잔, 여성 1잔 이하로 제한할 것을 권고하는 등 알코올 섭취량에 대해서만 제시하고 있다.

유정은 교수는 1일 “이번 연구를 통해 총 음주량뿐만 아니라 음주 빈도가 소화기암 발생과 밀접한 관련이 있음이 밝혀진 만큼 습관성 반주나 혼술 등 소량이더라도 자주 음주하는 습관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사협회 학술지(JAMA Network Open) 최근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