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번째 오미크론’ 日 초강수 “일본행 티켓 팔지말라”

오미크론 변이 2명째 발생한 일본
각 항공사에 “일본행 모든 국제항공편 신규예약 받지 말라” 요청
항공권 미리 확보 못한 경우 일본인도 입국 제한돼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해 입국 규제를 강화한 가운데 지난 30일 나리타국제공항의 보안 검색대에서 관계자가 마스크를 쓰고 근무 중이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두 번째 감염자가 나온 일본이 입국 규제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모든 외국인에 대한 입국을 막은 가운데 일본으로 들어오는 모든 항공편 티켓 판매 중단까지 요청하고 나섰다. 해외 체류 중인 일본인에 대해서도 사실상 입국을 제한한 것이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1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2번째 오미크론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나리타 공항을 통해 입국한 2번째 감염자는 페루에 체류했다 지난달 27일 입국한 20대 남성이다. 일본에선 지난달 28일 나리타공항에 도착한 나미비아 국적의 30대 남성 외교관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첫 사례로 전날 발표됐다. 이 외교관은 경유지인 인천국제공항에서 비행기에서 내려 공항 시설에 머문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 정부는 이와 관련해 남아프리카 지역 10개국을 대상으로 외국인 재입국까지 원칙적으로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재입국은 일본에서 체류할 수 있는 자격(비자)을 가진 외국인이 다시 일본에 입국하는 것을 말한다.

마쓰노 장관은 “예방적 관점에서 (해당 국가에서) 외국인의 신규 입국뿐만 아니라 체류 자격을 가진 외국인의 재입국도 당분간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거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일본 국토교통성은 12월 말까지 일본을 목적지로 하는 모든 국제항공편의 신규 예약을 받지 말라고 각 항공사에 요청했다. NHK방송에 따르면 이 요청을 받아 일본 양대 항공사인 전일본공수(ANA)와 일본항공은 이날부터 해당 항공권의 예약 판매를 중단했다.

현재 해외에 있는 일본 국적자 역시 전날까지 항공권을 확보한 상태가 아니라면 당분간 일본에 들어오는 것은 어려워진 셈이다.

일본 정부는 앞서 지난달 30일부터 일단 한 달간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전면 차단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국제공항을 통한 하루 입국객을 3500명에서 5000명으로 늘렸다가 오미크론 감염이 세계적으로 확산하자 이날부터 다시 3500명선으로 줄이기로 했다.

국토교통성은 아직 항공권을 예약하지 못한 해외 체류 자국민이 희망하더라도 연내엔 귀국하지 못하게 된 것에 대해 긴급사태 대응을 위한 예방조치라며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NHK는 전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