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쌀집아저씨’ 김영희, 윤석열 아닌 이재명 선대위 합류

김영희 전 MBC 콘텐츠총괄 부사장. 국민일보D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대위에 김영희 전 MBC 콘텐츠총괄 부사장이 합류할 예정이다. 김 전 부사장은 당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러브콜을 받았지만 최종 선택은 이 후보 캠프였다.

민주당 선대위는 1일 ‘쌀집 아저씨’로 불렸던 김 전 부사장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선대위에 따르면 이 후보가 오는 2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직접 김 전 부사장 영입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 전 부사장은 1984년 MBC에 입사해 ‘일요일 일요일밤에’ 간판 코너인 ‘이경규의 몰래카메라’ ‘느낌표’ ‘나는가수다’ 등을 연출했다.

앞서 윤 후보 캠프에서도 김 전 부사장의 선대위 영입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부사장은 국민의힘 선대위에서 홍보, 미디어 관련 직무를 맡을 것으로 예상됐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