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애플 천 살 바엔 이걸 사” 테슬라 호각 완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와 자사 사이버 트럭을 모티브로 한 호루라기 ‘사이버 휘슬’(오른쪽). AP뉴시스, 테슬라 홈페이지 캡처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을 모티브로 한 호루라기를 공개하고 반나절 만에 ‘완판’에 성공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는 3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호루라기 ‘사이버 휘슬’ 출시 소식을 알렸다. 애플의 광택용 천을 비웃으며 “바보 같은 애플 천 조각 사느라 돈을 낭비하지 말고 우리가 만든 호루라기를 사라”고 적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트위터 계정 캡처

‘사이버 휘슬’은 내년에 출시될 예정인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에서 영감을 받은 한정판 제품이다. 의료용 등급의 스테인리스로 제작돼 50달러(약 5만9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미국에선 공개 반나절 만에 매진됐다. 한국 공식 온라인 매장에선 구매할 수 없는 상태다.

테슬라 '사이버휘슬' 제품 사진. 테슬라 홈페이지 캡처

애플이 판매하는 광택용 천. 애플 홈페이지 캡처


머스크가 언급한 애플 천 조각은 애플이 ‘프로 디스플레이 XDR’ 구매자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던 광택용 천을 가리킨다. 애플은 지난 10월부터 이 제품을 2만5000원에 판매하기 시작했다.

온라인상에서 제품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애플 로고가 각인된 흰색 천’ 한 장이 2만5000원”이라며 가격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일각에선 시중에 판매되는 극세사 안경닦이 천도 애플 광택용 천과 기능에서 차이가 없다는 평가도 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